아베 “창당 이래 염원인 改憲 힘쓸 때가 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2-11


자민당 전당대회 연설서 역설

“자위대 위헌논쟁 종지부 찍어야”

日, NYT에‘위안부 허위 반론’

“韓생존 47명중 34명 지원금 받아

성실하게 사죄…상처 치유 조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0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자민당 당대회에서 총재연설을 통해 “헌법 개정에 힘쓸 때가 왔다”고 강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0일 자민당 당 대회(전당대회)에서 개헌을 ‘창당 이후의 비원(悲願)’이라고 표현하며 개헌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도내에서 열린 제86회 자민당 당 대회에서 총재연설을 통해 “드디어 창당 이후의 비원인 헌법개정에 힘쓸 때가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위대는 지금 가장 신뢰받는 조직이 돼 있다"며 “헌법에 제대로 (자위대의 존재에 대해) 명기해 위법논쟁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정치의 장에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와 자민당은 평화헌법 규정인 헌법 9조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는 조항을 추가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는 개헌안을 제시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그간 여러 차례 2020년 시행을 목표로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자민당은 이날 당 대회에서 △국민 여론을 상기해 새로운 시대에 맞는 개헌에 길을 낸다 △총력을 다해 통일지방선거에서 필승하고 참의원 선거에서 승리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올해 운동방침을 채택했다.

아베 총리는 총재연설을 통해서도 올해 여름 열리는 참의원 선거에 대해 “눈을 부릅뜨고 싸워내겠다. 그 선두에 서겠다"고 강조했으며 4월의 통일지방선거와 관련해 “힘을 모아 승리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12년 전에는 자민당이 참의원 선거에서 참패했다. 당시 총재였던 내 책임에 대해 한시도 잊은 적 없다"며 “정치가 안정을 잃어 그 악몽 같은 민주당 정권이 탄생했다.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논란이 되는 후생노동성 통계 문제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검증해서 재발 방지에 전력을 다하는 것으로 책임을 이행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한 뉴욕타임스(NYT)의 기사에 대해 일본이 위안부 피해자에게 성실하게 사죄했다는 거짓 주장을 담은 반론을 NYT에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9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30일 NYT 지면에 실린 서울발 김복동 할머니 부고 기사에 대해 외무성 보도관 명의의 반론문을 보냈고, NYT는 이를 지난 7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일본 정부는 반론에서 “일본 정부가 다수의 기회에서 전 위안부에 대한 성실한 사죄와 회한의 뜻을 전달해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를 포함한 배상문제는 1965년 한일 기본조약에서 해결이 끝났다며 “일본 정부는 이미 전 위안부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해서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또 “NYT가 화해·치유재단의 지원을 전 위안부가 한결같이 거절한 것처럼 썼지만 생존한 전 위안부 47명 중 34명이 (지원금을) 받으며 (일본의) 대처에 대해 환영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