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韓 자동차 생산, 멕시코에게도 밀려 세계 7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2-11


3년 연속 감소…작년 402만여대

업계 “올 400만대 선 무너질수도”

수출량도 6년 연속 ‘뒷걸음질’

지난해 우리나라의 자동차 생산량이 10대 자동차 생산국 중 유일하게 3년 연속 감소하며 멕시코에 밀려 세계 7위로 내려앉았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10일 발표한 ‘2018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에 따르면 한국의 국내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 대비 2.1% 줄어든 402만9천대로 집계됐다.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은 2015년 455만6천대 수준이었으나 이후 2016년 422만9천대, 2017년 411만5천대, 2018년 402만9천대 등으로 3년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 순위는 2016년 인도에 5위 자리를 내어준 지 2년 만에 다시 한 단계 하락하며 멕시코에 밀려 세계 7위로 내려앉았다.

세계 자동차 생산량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4.1%로 역시 전년 대비 0.1%포인트 줄었다.

업계에서는 국내외 세계 자동차산업이 불황기에 진입함에 따라 올해 자동차 생산이 추가로 줄면서 400만대 선이 무너질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정만기 자동차협회 회장은 “자동차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하려면 정부의 지원 정책이 절실하다"면서 “법·제도 개선을 통해 협력적 노사관계를 구축하고 연비 및 배출가스 등 환경규제나 안전 및 소비자 관련 규제를 산업경쟁력을 고려해 혁신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자동차 수출에서도 경쟁력이 약화하는 추세다. 협회에 따르면 한국의 자동차 수출량은 2012년 317만1천대, 2013년 308만9천대, 2014년 306만3천대, 2015년 297만4천대, 2016년 262만2천대, 2017년 253만대, 2018년 245만대로 6년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