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경북, 지역 특화형 일자리 창출에 명운 걸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2-11

지자체와 대기업의 합작품 ‘광주형 일자리’가 주목받으면서 경북도가 제안한 ‘경북형 일자리’도 부각되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시가 21%를, 현대자동차가 19%를 투자하고 노동계가 임금 등 근로 조건에 동의한 민·정·노·사 공동 프로젝트다. 현대자동차는 530억원을 투자, 자동차 생산 공장을 광주시와 함께 올 연말에 착공해 2년 뒤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근로자 1천여명을 고용하며 근로자는 주 44시간 일하고 연봉 3천500만원을 받게 된다. 반값 임금이지만 임금단체협상이 유예된 새로운 모델이다. 제대로 가동될 경우 침체된 지역 경제에 획기적인 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 이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유치하려는 움직임이 타 지자체에서도 일고 있는 이유다. 유치 가능 지역과 관련해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 수석비서관은 지난 8일 기자간담회장에서 구미·대구 등을 거론했다.

경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조성사업과 연계해 ‘경북형 일자리’ 창출을 시도한다. ‘경북형 일자리’ 모델을 위해 경북도가 제시한 인센티브는 전례가 없다. 공장부지를 10년간 무상 임대하고 근로자 고용 목표가 달성될 경우 특별지원금 1천억원을 지원하며 근로자 이주비와 정책자금 지원 등 파격적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세용 구미시장은 지난달 청와대·산업통상자원부·SK하이닉스를 잇따라 방문해 구체적인 계획을 설명했다. 경북도는 이와 별도로 삼성·LG 그룹이 기존 광주형 일자리 공장을 희망할 경우를 대비해 유치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처럼 경북도가 SK하이닉스 측에 부지·부대 인프라·정주여건·복지·인재 공급 등 전방위적 지원방안을 제시한 것은 암울한 지역경제 실정에 비춰볼 때 당연한 것이다. 지역은 인구의 노령화와 함께 저출산 심화로 생산가능인구가 급감하고 있다. 그동안 지역 경제를 떠받쳐온 전통 산업들은 경쟁력 저하로 부진한데 이를 대체할 신산업 육성은 지지부진해 문제다. 경북형이든 대구형이든 특화된 일자리 창출의 돌파구를 빨리 마련하지 못하면 대구·경북 경제의 추락은 피하기 어렵다. 기업이 원하는 바를 반영하겠다는 경북도의 의지만으로는 부족하다. 협업 가능 기업을 단체장과 실무 간부가 찾아다니면서 인센티브와 차별화된 유인책을 제시해야 한다. 고용 문제 등 산업계가 부담스러워하는 부분, 기업의 가려운 부분에 대한 세심한 조사 연구로 해결책을 마련해 진정성을 바탕으로 끈질기게 설득해야 한다. 대구시·경북도는 이번 지역형 일자리 창출에 지자체 명운을 걸어야 한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