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영남권 공항’ 새 판 짜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성수기자
  • 2019-02-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부·울·경, 가덕도 힘 받자 대구통합공항 이전도 거들고 나서

전문가 “인천 확장중인데 관문공항 2개 건설, 수요상 비현실”

정치적 계산 아닌 균형발전 등 장기적 관점서 다시 수립해야

문재인 대통령의 김해신공항 재검토 발언으로 영남권 신공항이 다시 혼돈 속으로 빠져들면서, 이 참에 정부 차원에서 제2 관문공항 정책을 재정립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부산을 찾아 김해신공항 타당성에 대한 국무총리실 검증을 약속하며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여지를 남겼다. 부산시는 즉각 환영의사를 밝힌 반면, 대구시·경북도는 당초 결정안인 김해신공항 추진과 대구공항·K2기지 통합 이전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에 경남도와 울산시까지 문 대통령의 발언을 김해신공항 재검토로 해석하며, 가덕도 신공항에 무게를 두고 있다. 나아가 자신들이 통합대구공항 이전까지 돕겠다며 적극 나서는 모양새다. 이는 가덕도 신공항 등 영남권에 두 개의 관문공항이 있어도 문제가 없다는 의미다. 내심은 대구통합공항 건설의 전제조건인 ‘지역내 동의’가 불가능해 결국 무산될 것이란 계산도 깔려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공항 전문가들은 지난해말 4단계 확장공사까지 들어간 인천공항이 있는 상황에서 인구 1천300만명의 영남권에 두 개의 관문공항 건설은 비현실적이라는 지적이다.

이에 공항 전문가들은 영남권을 아우르는 제2 관문공항 전반에 대한 정부의 공항정책 재정립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국토부가 용역비 20억원을 들여 마련한 김해공항 확장안과 2016년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때 둘째로 높은 점수를 받은 밀양, 점수가 가장 낮았던 가덕도뿐만 아니라 이 참에 K2·대구공항 통합 이전까지 포함한 국토균형발전 차원의 제2 관문공항 정책을 다시 수립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제2 관문공항을 정치적 차원이 아닌 국가 경쟁력과 지역 균형발전 등 장기적 관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전북의 새만금공항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으로 결정돼 추진되는 상황에서 제2 관문공항을 또다시 총선 등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대책없이 결정할 경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영남권 주민, 아니 국민 전체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김해신공항 재검토가 기정사실화되는 상황을 면밀히 분석해 지역의 미래를 위한 최선의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 기부 대 양여 방식의 군공항특별법에만 얽매여 ‘할 수 없지 않느냐’는 안일한 대처가 아니라 지역민을 위해서는 특별법 개정까지 할 수 있다는 배수진이 필요한 시점이다.

강주열 대구·경북 하늘길살리기운동본부 집행위원장은 “K2 후적지 개발도 불분명한 대구공항 이전 청사진으로 인해 대구시민이 엄청난 빚더미에 오를 수 있다”며 “대구공항 이전이 누굴 위한 것인지, 대구시와 경북도는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답답해 했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