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포정동 대보사우나서 불…2명 사망, 70여명 부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진관기자
  • 2019-02-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추가 부상 늘어날 듯

19일 오전 대구시 중구 포정동 대보사우나에서 불이나 2명이 숨지고 70여명이 부상당했다. 3명은 중상이다. 화재진압을 한 소방당국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윤관식기자 yks@yeongnam.com
 19일 오전 7시11분쯤 대구시 중구 포정동 대보사우나 4층 남탕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났다.


 이 불로 대보사우나 안에 있던 손님과 건물 다른 시설에 있던 70여 명이 연기를 마셔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 가운데 2명은 숨졌다. 3명은 중상이며, 14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숨진 2명은 40, 50대로 추정되며 불이 난 남탕에 쓰러져 있다가 화재 진압을 마치고 현장 수색을 하던 소방관들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부상자 가운데 3명은 온몸에 화상을 입는 등 중상이다. 현재 경북대병원과 파티마병원 등에 분산돼 치료를 받고 있다.

 여탕이 있는 3층까지 연기가 퍼져 사망 및 부상자가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목욕탕이 있는 4층 계단 배전반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소방차 등 50여대를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여 20분 만에 불을 껐다. 소방차 등 52대와 인력 145명이 동원돼 불을 끄고 인명을 구조했다.

 불이 난 건물은 지하 2층·지상 7층 높이의 건물이다. 1층에는 식당, 2층에는 성인텍, 3층에는 찜질방, 4층에는 목욕탕이 영업을 하고 있다. 5~7층은 아파트로 주민들이 살고 있다. 지하 1층에는 무도장, 노래방, 휴게음식점이 영업 중이며 지하 2층에는 기계실과 차고가 있다.

경찰은 화재 현장 폐회로텔레비전(CCTV)과 블랙박스 영상 등을 정밀 분석할 계획이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감식을 하고 정확한 사인을 가려내기 위해 사망자들을 부검할 방침이다.

경찰은 "남탕 입구 구두 닦는 곳 근처에서 불길이 시작됐다"는 목격자 진술을 바탕으로 사우나 관계자 등을 상대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