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통합대구공항·영남권신공항 진의 밝혀달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9-02-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한국당 TK발전협의회 소속의원

오늘 靑에 공개질의서 전달 예정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13일 ‘김해신공항 총리실 검증’ 발언이 새로운 영남권 신공항 건설이라는 의미로 분석되면서, 통합대구공항을 비롯한 정부의 영남지역 전체 공항 정책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 6월 대구 북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남부권(영남권) 신공항 염원 북구민 한마음대회’에서 참석자들이 밀양 신공항 건설을 촉구하고 있다. <영남일보 DB>
자유한국당 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들이 21일 통합대구공항 이전 및 영남권 신공항 문제를 놓고 청와대에 공개질의서를 전달한다.

이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가덕도 신공항 검토 의사에 대한 항의 성격으로, 최근 다시 논란이 되고 있는 영남권 신공항 문제에 대해 정부에서 어떤 답을 내놓을지 지역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 지역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는 21일 오후 2시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국회로 불러, 서면 공개질의서를 전달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지역 의원들은 오전 9시 주호영 의원실에서 회의를 갖고 질의서 내용을 최종 검토·확정한다.

질의서에는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부산 방문에서 김해신공항 언급에 대한 항의 및 이에 대한 대통령의 명확한 입장을 요구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영남권 신공항은 2016년 영남권 5개 시·도가 치열한 유치전 끝에 김해공항 확장이라는 정부 결정을 수용했으나, 최근 정부가 정치적 목적에 따라 결정을 뒤집고 있다는 주장이다.

또 정부가 대구경북을 무시, 배제하고 있다는 우려와 함께 요동치고 있는 지역 민심을 전달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특히 지역 의원들은 질의서를 통해 △대통령 신공항 언급 내용의 진의 △김해신공항 검증의 범위와 검증결과, 김해신공항 건설의 추진결정 여부 △김해신공항 부적합 시 가덕도 선정 또는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위한 새로운 입지선정절차 진행 여부 △통합대구공항 지원계획 등을 질의할 예정이다. 다만 일부 의원은 공개질의서에 ‘김해신공항이 정치적 선택’이라며 비판 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주장과, 신공항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을 담아내야 한다는 주장 등이 오가고 있어 오전 회의에서 대폭 수정될 가능성도 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질의서에는 문 대통령이 발언한 진의를 보다 구체적으로 밝혀달라는 것이 핵심”이라며 “비판 수위, 질의서 공개 여부 등을 놓고 의원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만큼 21일 회의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