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兆 반도체클러스터 수도권으로…지방 또 버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호기자 조규덕기자
  • 2019-02-2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경북도·구미시, SK하이닉스 유치 사실상 물거품

정부 승인만 남아…메가톤급 규제완화에 “국가균형발전 역주행”

원해연 부울 내정설 이어 반도체클러스터마저…지역 부글부글

120조원이 투입되는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후보지가 사실상 경기 용인으로 결정됐다. 아직 정부 승인이 남아 있지만 용인으로 최종 확정될 경우 현 정부 들어 초 메가톤급 수도권 규제 완화 사례로 기록된다. 이로써 정부는 ‘국가균형 발전 역행’이라는 거센 비난에 직면하게 됐다.

SK하이닉스는 21일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 조성을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회사(SPC)인 <주>용인일반산업단지가 어제(20일) 용인시에 투자의향서를 공식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실상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관계 부처에 부지를 용인으로 정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이번에 SPC가 신청한 부지는 용인 처인구 원삼면 일대로 약 448만㎡(약 135만평) 규모다.

유치에 올인해 온 경북도·구미시는 지방균형발전을 어긴 정책이라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21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가 발전전략의 근간인 균형발전 차원에 심히 위배되는 결정에 강력한 우려와 유감을 표명한다”며 “정부는 지방을 살리는 균형발전 정책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미시는 정부 정식 발표가 남아있는 만큼 아직 포기하기엔 이르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로선 SK하이닉스가 용인에 공장을 짓겠다는 의사(투자의향서)를 해당 지자체에 보낸 것일 뿐 그 이상은 아니다”면서 “대규모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데 여러가지 고려해야 할 점이 많다. 계속해서 국가균형 발전 정책이 지켜질 수 있도록 정부의 문을 두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반도체 클러스터 후보지로 용인이 낙점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지역 민심이 들끓고 있다. 구미시민 강모씨는 “지난 지방선거 때 더불어민주당 유력 정치인들이 구미를 찾아 약속한 ‘예산 폭탄’은 말뿐인 것이냐”고 비난했다. 또 다른 한 시민은 “원전해체연구소도 경북 동해안 배제설과 함께 부산·울산쪽으로 기울고 있다. 이 같은 패싱 상황에서 SK하이닉스 구미 유치마저 실패가 확실시되고 있다”면서 “대구경북은 이번 정부에서 정녕 버려진 카드인가”라고 울분을 토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구미=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