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형 돌, 누가 세웠을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하수기자
  • 2019-03-0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상주 도남동 상주보 하중도(河中島)인 경천섬 산책로에 마늘 모양의 자연석이 아슬아슬하게 세워져 있다. 누군가가 기반석을 놓고 길이 30㎝ 안팎의 돌을 삼각형 형태로 거꾸로 세워 놓은 것이다. 고도의 균형이 요구되는 이 작업을 누가, 왜 했을까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상주=이하수기자 songa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