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 생태하천 복원…경북도, 190억 투입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전영기자
  • 2019-03-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경북도가 생태하천 복원사업에 나선다. 물고기 이동을 저해하는 하천 구조물을 친환경적으로 개선해 다양한 생태의 먹이사슬을 복원한다는 게 골자다.

경북도에 따르면 올해는 신규사업 5개 하천과 계속사업 5개 하천 등 모두 10개 생태하천 복원사업에 190억원을 투입한다. 수질정화습지·생태습지 및 자연형 여울·호안 등 생물서식공간(Bio-tope)을 설치한다. 아울러 생물 이동을 가로막는 보·낙차공 등 시설물을 철거하거나 개·보수해 종·횡적 연결성을 확보한다.

이밖에 하천 퇴적물을 제거하고 하·오수 등 오염물질 유입을 차단해 수질을 개선한다. 생물 서식에 필요한 물도 지속적으로 공급되도록 물길을 정비하고 관찰로·탐방로 등 편의시설도 설치해 청소년 생태체험 학습, 주민 휴식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을 마무리한 뒤 5년간 수생태·물환경 변화를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해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는 건강한 하천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관리한다.

이희석 경북도 환경안전과장은 “하천 용수 확보를 위해 설치한 콘크리트 제방·고정보 등 시설물이 다양한 생물의 서식과 자유로운 이동을 가로막아 생태계 건강을 해치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앞으로 하천 구조를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생태하천으로 탈바꿈시켜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생명의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전영기자 younger@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