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재미 끝판왕”…첫경기 매진 ‘대팍’ 대박 예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유선태기자 이현덕기자
  • 2019-03-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FC가 ‘고성동 시대’를 열었다. 대구FC는 9일 새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북구 고성동·이하 대팍)에서 하나원큐 2019 K리그1 홈 개막전 및 개장식을 가졌다. 2002년 팀 창단 이후 지난해까지 16년간 대구스타디움(수성구 대흥동)을 홈구장으로 사용했다. 대구 최초의 축구전용구장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만큼 이날 개장식에는 1만2천172명의 관중이 찾아 대팍을 가득 메웠다. 지난해 5위에 오른 강팀 제주 유나이티드와 맞선 대구는 2-0으로 완승을 거두며 시민들의 축하인사에 보답했다. 9일 대팍을 찾은 관중들이 환호하는 모습.

유선태기자 youst@yeongnam.com
사진=이현덕기자 lhd@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