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서 무면허 만취 고교생車 중앙선 침범…2명 사망·5명 부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영현기자
  • 2019-03-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심야에 만취한 고교생이 몰던 승용차가 맞은 편에서 오던 승용차와 정면으로 충돌해 2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 당했다. 연합뉴스
늦은 밤 만취한 고교생 무면허 운전자가 몰던 차량이 맞은편에서 오던 승용차와 정면 충돌해 2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13일 경산경찰서에 따르면 12일 밤 11시33분쯤 경산 사동 919번 지방도에서 자인 방향으로 가던 i30 승용차(운전자 서모군·17)가 중앙선을 넘어선 뒤 마주 오던 아반떼 승용차(운전자 정모씨·여·46)와 정면으로 부딪쳤다. 이 사고로 아반떼에 타고 있던 이모씨(여·47) 등 40대 여성 2명이 숨졌다. 또 아반떼 운전자 정씨와 동승자 윤모씨(여·51), i30 운전자 서군과 동승자 탁모군(17·고2)·이모씨(40) 등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서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131%였다. 경찰은 서군이 동승자들과 인근에서 함께 술을 마신 뒤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경찰은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서군을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함께 술을 마신 이씨 등에도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경산=최영현기자 kscyhj@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