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한, 평택 고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건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노인호기자
  • 2019-03-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 선정

총 사업비 2329억원…내년 착공

84㎡ 평형 4가지 타입으로 구성

서한이 LH로부터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평택 고덕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투시도. <<주>서한 제공>
<주>서한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총 사업비 2천329억원 규모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평택고덕 Ab-47BL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서한은 이번 수주로 공공지원 민간임대사업 분야에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동시에 현재 진행 중인 경기도 고양 삼송에 이어 평택 고덕까지 전국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이 사업은 총 대지면적 3만3천737㎡, 건축면적 4천414.15㎡, 연면적 7만7천844.79㎡로, 전용면적 84㎡ 단일평형 총 510세대 규모다. 2020년에 착공, 2022년 준공할 예정이다.

평택고덕 서한 공공지원 민간임대 주택사업은 실수요자에게 가장 인기 있는 전용면적 84㎡ 단일 평형 네 가지 타입으로 구성해 입주민의 라이프스타일과 구성원에 따른 다채로운 변형공간을 제안, 수요자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할 계획이다. 입주민 모집은 2022년 5월로 계획돼 있고, 2023년 1월부터 임대개시 후 8년 동안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입주민에게 주거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서한은 전 가구를 남향으로 배치하고 공공보행가로와 연결된 경계 없는 단지를 구현해 입주민 편의를 높일 예정이다. 또 청년주택을 셰어형(공유형), 기숙사형, 창업을 위한 창작형으로 설계해 다양한 생활양식을 사업계획에 반영했다.

서한 조종수 대표는 “공공성과 품질을 강화한 공공지원 민간임대사업은 새로운 시대의 중심 주거스타일이 될 것”이라며 “최선을 다해 고품질 민간임대주택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한은 대구 신서혁신도시 서한e스테이(477세대), 국가산단 서한e스테이(1천38세대)를 성공적으로 분양했고, 고양삼송 서한 e스테이(528세대)를 수주해 사업을 진행 중이다.

노인호기자 s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