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해트트릭’ 원맨쇼…유벤투스 기적의 8강 진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3-14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13일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팀을 옮겼지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챔피언스리그 DNA’는 여전했다.

호날두는 13일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이하 아틀레티코)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해트트릭으로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1차전에서 0-2 패배를 당해 패색이 짙었던 유벤투스(이탈리아)는 호날두의 활약을 앞세워 1, 2차전 합계 3-2로 역전해 8강에 진출했다.

호날두는 이날 자신의 122·123·124번째 챔피언스리그 득점을 기록해 역대 UEFA 챔피언스리그 통산 득점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2위인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106골)와의 격차는 18골로, 쉽게 뒤집히기 힘든 차이다. 통산 7번의 챔피언스리그 득점왕에 오른 호날두는 2012~2013시즌부터 6년 동안 챔피언스리그 최고의 골잡이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2013~2014시즌 기록한 17점은 UEFA 챔피언스리그 단일 시즌 최다 득점기록이다. 골뿐만이 아니다. 호날두는 UEFA 챔피언스리그 통산 어시스트에서도 39개로 역대 1위에 올라있으며, 출전 경기 역시 164경기로 이케르 카시야스(포르투·179경기)에 이어 2위다.

AT마드리드와 챔스리그 16강
탈락위기서 3-2 대역전 이끌어
득점 1위 굳건…메시와 18골차
“이것이 바로 나를 데려온 이유”


지난 여름 유벤투스가 적지 않은 나이(34)인 호날두를 1억1천700만유로(약 1천490억원)라는 거금을 들여 영입한 이유도 5번이나 챔피언스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린 호날두의 ‘챔피언스리그 DNA’를 믿었기 때문이다.

유벤투스는 2011~2012시즌부터 7년 연속 이탈리아 세리에A 우승을 차지해 ‘왕조’를 구축했지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과는 인연이 없었다. 2016~2017시즌 결승에 올랐지만, 호날두가 이끄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에 1-4로 완패했다. 절치부심한 유벤투스는 호날두를 영입해 UEFA 챔피언스리그 제패를 위한 마지막 퍼즐로 삼았다.

기대와 달리 호날두는 조별리그에서 부진했다. 첫 경기였던 발렌시아전에서는 퇴장을 당해 벤치를 지켰고, 조별리그 내내 1골에 그치며 득점력도 살아나지 않았다. 영웅은 위기의 순간에 등장했다. ‘16강 탈락’을 눈앞에 둔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호날두는 8강 진출에 필요했던 3골을 모두 책임져 팀의 믿음에 보답했다.

호날두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것이 유벤투스가 나를 데려온 이유”라며 “그들이 전에 해내지 못한 것(우승)을 돕기 위해 내가 왔다”고 힘주어 말했다.

팀의 리더이기도 한 호날두는 1차전에서 끝까지 뛴 선수들에 대한 격려도 잊지 않았다. 호날두는 “오늘 우리가 경기에 임하는 자세는 매우 훌륭했다”며 “이것이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이기는 데 필요한 정신자세”라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