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市청사공론화위, 공정성 확보·갈등차단이 관건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3-14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 위원 인선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소식이다. 모두 20명으로 구성되는 공론화위원회는 최근 당연직으로 행정부시장, 기획조정실장, 자치행정국장 등 집행부 3명과 대구시의원 3명 등 6명을 확정했다. 나머지 14명도 시의회와 집행부가 각각 7명씩 추천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내달 5일 위촉식과 1차 회의를 갖기로 함에 따라 대구시의 신청사 건립 추진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신청사공론화위는 대구시 신청사 건립계획 수립에서부터 후보지 선정기준과 절차, 방안, 일정에 이르기까지 사업 전반을 심의 의결하는 기구다. 앞으로 구성될 250여명의 시민참여단 의견을 토대로 연말까지 신청사 입지를 최종 결정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된다. 그만큼 공정하고 객관적인 기준에 따라 투명하게 위원을 선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구시는 공론화위원 선정 과정에서 현재 신청사 유치에 나선 지자체 출신을 배제하는 등 공정성을 기한다는 방침이지만 갈수록 유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만큼 행여 불협화음이 나오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할 것이다.

알다시피 대구시 신청사 건립은 해묵은 과제다. 1993년 중구 동인동에 들어선 현 청사는 시설이 낡고 비좁아 전체 조직의 절반이 넘는 부서가 옛 경북도청 건물에서 더부살이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다행히 권영진 시장이 재선 직후 임기 내 신청사 입지 결정을 약속하고, 지난해 12월 관련 조례가 대구시의회에서 통과되면서 물꼬를 트게 됐다.

오랜 진통 끝에 신청사 건립의 매듭이 풀려 사업 추진이 본궤도에 오른 것은 환영할 일이다. 당초 예정대로 연말에 최종 입지 선정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공론화 과정이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 하지만 문제는 과열 경쟁이다. 벌써 유치전에 뛰어든 중·북·달서구, 달성군 등 4개 지자체는 대구의 중심, 교통 요충지, 역사성, 균형발전 등 저마다 강점을 내세우며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기초의회와 시민단체는 물론 정치권도 잇따라 관심을 표명해 자칫 지역 갈등과 분열로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지 않을까 걱정이다.

대구시 신청사 입지는 백년대계를 내다보고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이 마땅하다. 대구의 위상을 높이고 대구시민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새로운 랜드마크가 돼야 한다. 행여 지역이기주의에 매몰되거나 유치 경쟁이 지나쳐 후보지 선정이 지연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무엇보다 출범을 앞둔 공론화위원회는 절차적 공정성 확보와 갈등차단에 빈틈이 없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유치전을 벌이고 있는 지자체와 정치권도 이 참에 과열경쟁 중단과 공론화위의 결정에 승복할 것을 선언하기 바란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