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측, "SNS 해킹당해"…'정준영 루머' 선처없이 강경 대응할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 기자
  • 2019-03-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배우 문채원이 정준영의 SNS 게시글들에 ‘좋아요’를 누른것에 대해서 "해킹을 당했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문채원 소

연합뉴스
속사 나무엑터스측은 공식적으로 "문채원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여, 본인에게 확인했으나, 본인이 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악의적이고 인격을 짓밟는 악성루머를 작성, 유포한 자들에게 민ㆍ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하면서 “익명성에 숨어 허위사실을 확산,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준영과는 별다른 친분이 없는 문채원은 이날 정준영 게시글들에 문채원 계정으로 ‘좋아요’가 표시돼며 의문을 가졌었다.


이에 소속사는 본인 확인을 거져 SNS 비밀번호 변경 조치를 취했으며,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도 함께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성관계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은 14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