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B737-맥스 운항 유예 “안전성 완벽히 확보 후 하겠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3-15


50대 도입하기로 한 제주항공

“국제적 공감대 확립 후 진행”

올해 미국 보잉의 ‘B737-맥스 8’ 항공기를 도입할 예정인 대한항공과 티웨이항공이 14일 항공기 안전이 완벽히 확보되기 전까지 이 기종 운항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

2020년부터 최대 50대를 도입하기로 계약한 제주항공도 안전성에 관한 국제적 공감대가 확립돼야 도입을 진행하겠다고 했다.

대한항공은 이날 “최근 잇단 추락 사고가 발생한 B737-맥스 8 항공기의 안전이 완벽히 확보되기 전까지는 운항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오는 5월 B737-맥스 8 기종을 처음 도입한 뒤 곧바로 노선에 투입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잇단 사고로 안전성 우려가 제기되며 승객 불안이 커지자 이 기종 대신 다른 기종을 투입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2015년 파리 에어쇼 기간 보잉과 B737-맥스 50대(확정구매 30대, 옵션구매 20대) 도입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때 맺은 계약에 따라 올해 5월 처음 B737-맥스를 인도받기 시작해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들여올 계획이다.

티웨이항공도 이날 “B737-맥스 8 항공기의 안전이 완벽하게 확보되기 전까지는 운항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하반기부터 연말까지 이 기종 총 4대를 도입해 운영할 예정이다.

작년 11월 보잉과 이 기종 50대(40대 확정, 10대 옵션) 구매 계약을 맺은 제주항공도 안전성에 대한 국제적 공감대가 확인된 이후 도입을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경북해양수산활성화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