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남이가” 한국당 TK, 경남 4·3 보선 지원 총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성수기자
  • 2019-03-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지역 국회의원들이 다음달 3일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경남 창원 성산·통영-고성)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14일 대구지역 한국당 지방의원 및 당직자 등에 따르면 대구지역 국회의원들이 당협별로 긴급 회의 등을 갖고 당직자들에게 보궐선거구인 경남 창원 성산 또는 통영·고성에 거주하는 동창 또는 모임 회원, 친인척 등에게 전화 및 문자메시지를 보내 해당 지역 한국당 후보 지지를 호소하도록 하고 있다는 것. 일부 당협의 경우 지방의원 및 당직자 1인당 할당 인원까지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국회의원들 당협 긴급회의
補選지역 지인에 전화·메시지 등
한국당 후보 지지 호소 활동 ‘특명’

황교안號 안착·정국 주도권 포석

대구지역 한국당 소속 한 지방의원은 “며칠 전 당협 차원에서 긴급 회의를 갖고 경남 창원이나 통영, 고성에 친구나 친지, 동창, 모임 회원 등이 있을 경우 4월3일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한국당 후보를 지지하도록 1인당 최소 몇 명 이상씩은 통화를 하거나 문자를 보내라는 오더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협뿐 아니라 대구의 다른 한국당 당협에서도 회의 등을 통해 이 같은 오더가 내려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국당 소속 지방의원은 “당협의 요청으로 창원에 사는 동창에게 전화를 걸어 한국당 후보에 대한 지지와 함께 선거구 분위기를 들어봤는데, 창원 성산구는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 지역구지만 상황이 많이 변해 이번엔 한국당 후보의 당선이 가능한 것으로 보였다”면서 “한국당 입장에서는 이번에 1석이 아니라 2석 모두 석권하는 것도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같은 대구지역 국회의원들의 적극적인 경남 국회의원 보궐선거 관여에 대해 지역 정치권은 황교안 한국당 신임 대표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이번 보궐선거가 황 대표 취임 후 첫 전국단위 선거일 뿐 아니라 내년 총선 바로미터라는 점에서 한국당이 2곳에서 모두 승리할 경우 황 대표 체제의 안정적인 구축은 물론 한국당이 정국의 주도권을 쥘 수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인 경남이라는 점도 적지않은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하지만 한국당 소속 대구 지방의원 등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자 지지 전화가 공직선거법에 위배될 수도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대구시선관위 관계자는 “바뀐 선거법에 따라 선거운동 개시 전 문자메시지를 통한 후보 지지는 가능하도록 됐지만, 선거운동 기간 이전 전화를 통한 특정 후보 지지는 선거법에 저촉될 수도 있다”면서 “하지만 수십, 수백명에게 전화를 한꺼번에 걸어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아닌 것으로 보여, 고발 등이 있더라도 선거법 저촉 여부를 검토해 봐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경북해양수산활성화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