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20억 투입 대가야 기리는 대종·종각 건립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석현철기자
  • 2019-03-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고령에 대가야 역사를 기리기 위한 대종·종각이 건립된다. 대종은 15t짜리 청동 재질로 대가야를 상징하는 인물·자연을 새겨 50㎡ 규모 종각에 설치한다. 2022년 완공 예정이다.

고령군은 대종 규모와 디자인은 대가야 역사·인물·자연 등 지역 특수성을 고려해 결정하기로 했다. 건립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지역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접근성·행사 용이성을 고려할 방침이다. 사업비는 20억원이다. 종각은 군비로 짓고 대종은 군민 성금을 모금해 충당한다.

고령군은 대종·종각을 건립해 제야의 종·군민의 날 등 각종 행사 때 타종할 계획이다. 고령군 관계자는 “고령 대가야대종이 부여 백제대종과 경주 신라대종에 이어 대가야의 위상을 드높이는 한편 ‘철의 왕국’ 대가야를 포함하는 4국시대 개막을 알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령=석현철기자 shc@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경북해양수산활성화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