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자원관리公, 울진·영덕 ‘대게 자원 보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남두백기자
  • 2019-03-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40억 투입 폐어망 수거 등 실시

[영덕]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FIRA) 동해본부가 대게 자원 회복을 위해 주산지인 영덕·울진 해역에 올해 40억원을 투입한다. 대상 해역은 울진 죽변·후포 해역, 영덕 축산·강구 해역 수심 100~150m 이내 2천400㏊다. 이곳은 어린대게·암컷대게 분포밀도가 높고 보호가 시급한 해역이다.

FIRA는 대게 서식환경 개선을 위한 폐어망 수거, 대게 혼획 방지를 위한 보호초 설치, 대게 자원회복사업 등 중장기 계획 수립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자원회복사업은 2015년부터 5년간 266억원을 투입해 경북도·울진군·영덕군·FIRA가 공동 추진 중인 대규모 대게 자원회복 프로젝트다. FIRA 동해본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실질적인 대게 자원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어업인·유관기관과 함께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두백기자 dbna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