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변불안 증폭 오혁진 기자 "버닝썬 사건 국정농단 세력의 개입 의심 " 주장, 노승일 응원도 부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9-03-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오혁진 기자 인스타그램
자칭 '노승일의 사이드킥'이라 칭한 한국증권신문 오혁진 기자의 신변 우려에 대한 누리꾼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오혁진 기자의 SNS가 돌연 비공개로 전환되자 궁금증과 우려를 낳고 있는 것.


지난 12일 오 기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클럽 ‘버닝썬’ 사건에 국정농단 세력의 개입으로 의심되는 정황들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버닝썬’과 관련해 “승리가 아니라 재벌과 정치권 쪽을 취재하고 있었다”며 취재 내용을 공개했다.


오 기자는 “구속된 버닝썬 직원인 조모씨가 김무성 의원 사위의 마약공급책이라는 언급을 지난 2일 서울의 소리라는 인터넷 언론을 통해 보도했지만 저의 기사는 구글이나 다음에만 나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야 일부 의원실과 접촉을 통해 강남권 클럽 즉 화류계 정점에는 누가 있는지에 대한 제보를 많이 받았다”며 “이들의 정점에는 국정농단 세력의 흔적들이 많았다”고 폭로했다.

끝으로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의 최초 내부고발자로 알려진 노승일씨를 언급하며 “이런 점을 밝히려고 노승일이라는 사람과 같이 움직이는 거다”며 “버닝썬은 가지일 뿐이다”고 말했다.


오 기자는 “진짜 노승일 응원 많이 해달라. 이번에도 알아본다고 고생 중이다”며 “자기 몸 안 챙기고 짓고 있던 집까지 불탔는데 적폐보면 눈 돌아가는 사람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승일은 2016년 박근혜 게이트 발발 당시 전 K스포츠재단 부장으로, 최순실 국정농단의 최초 내부고발자로 알려져 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경북해양수산활성화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