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물기술인증원 유치 ‘청신호’ 켰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영란기자 이현덕기자
  • 2019-03-2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文대통령 취임후 두번째 대구 방문 “물산업 전분야 지원”

물클러스터 언급하며 물정보 빅데이터 융합플랫폼 구축 밝혀

로봇산업·스마트시티 접목 제조업 중심지로 부활 지원 약속도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19년 세계 물의 날’ 기념식에서 세계 물의 날을 기념하는 퍼포먼스를 함께 한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원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이현덕기자 lhd@yeongnam.com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취임 이후 두번째 대구를 찾아 “로봇과 물산업 진흥 등 지역 경제의 활력 찾기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대규모 지원책은 언급하지 않아, 내년 총선을 앞둔 ‘민심 다독이기용 방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문 대통령의 대구방문은 작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전국 경제투어의 7번째 행사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전북·경북(포항)·경남, 올해 울산·대전·부산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달성군 현대로보틱스에서 열린 ‘로봇산업 육성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로봇산업 발전방안’(산업부), ‘로봇산업 선도도시’(대구시) 등을 보고 받은 데 이어 “(대구는) 근대화를 이끌어온 힘으로 로봇산업을 일으키고 미래 신산업의 중심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구시가 미래 신성장산업으로 선정한 물, 의료, 에너지, 미래형자동차, 스마트시티 분야는 로봇 산업과 접목될 때 시너지가 더 커질 수 있다”며 “로봇산업을 통해 대구가 제조업의 중심지로 부활할 것이다. 대구의 꿈을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제조로봇 7천650여대를 보급하고, 돌봄·물류·웨어러블·의료 등 4대 서비스로봇 분야를 집중 육성하겠다고 했다. 성 장관은 또 로봇산업이 미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로봇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로봇 스타기업 20개 육성, 로봇시장 규모 15조원으로 확대 등 추진 과제를 발표했다.

또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를 로봇산업의 선도 도시로 발전시키기 위한 로봇 혁신클러스터 조성 등 이행 계획을 내놓았다. 권 시장은 이를 위해 5G(세대이동통신)기반 첨단제조로봇 실증 테스트베드를 구축, 핵심역량을 강화하고 의료융합콘텐츠 산업 육성, 특화로봇 육성거점 구축 및 성서산업단지 스마트산단화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보고회 이후 협동로봇, 서비스로봇, 벽화로봇 등이 설치된 전시회를 관람한 뒤 칠성종합시장을 방문하고 지역경제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또 이날 오후에는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세계 물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6월이면 대구에 국가물산업클러스터가 완공된다”며 “연구개발, 기술 성능 확인·인증, 사업화, 해외시장 진출까지 물 산업 전 분야를 지원하고 물 정보 관련 빅데이터 융합플랫폼 구축 등 벤처 창업 지원 인프라도 확충하겠다”고 밝혀 향후 실천 여부가 주목된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