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504표차 극적 승부…통영-고성 한국당 승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남정현기자
  • 2019-04-0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4·3 補選 결과

정의 여영국·한국 정점식 당선

문경시의원 두곳 한국당 ‘완승’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정의당 여영국 후보와 이정미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가 창원시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결정되자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단일 후보인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막바지 극적 역전에 성공했다.

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여 후보는 45.75% 득표를 기록, 45.21%를 얻은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다. 득표 수로 보면 여 후보는 4만2천663표, 강 후보는 4만2천159표를 얻었다. 두 후보의 득표 수 차이는 504표였다.

여 후보는 개표 초반부터 강 후보에게 줄곧 뒤지다 사실상 개표를 마무리한 상황에서 마지막 뒤집기를 이뤄냈다.

집권 여당인 민주당과 정의당은 고(故) 노회찬 전 의원 지역구인 창원성산 사수를 위해 연대 전선을 구축, 당력을 집중해 왔다.

‘경남 통영-고성’에서는 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당선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밤 11시20분 현재 개표가 70.46% 진행된 ‘통영-고성’의 경우 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59.55%의 득표율로 민주당 양문석 후보(36.27%)를 큰 표차로 따돌려 사실상 당선됐다.

문경시의원 보궐선거에서는 자유한국당 후보들이 모두 승리했다.

‘나 선거구’(점촌 2·4·5동)에서는 한국당 서정식 후보(56·전 문경시학원연합회장), ‘라 선거구’(호계면, 점촌 1·3동)에는 한국당 이정걸 후보(57·전 농협문경시지부 농정지원단장)가 각각 당선됐다.

나 선거구 서정식 후보는 8천900표 가운데 57.25%인 5천69표를 득표해 무소속 신성호 후보(2천258표)와 더불어민주당 김경숙 후보(1천57표), 무소속 곽한균 후보(297표), 무소속 소성호 후보(173표)를 누르고 당선의 영광을 누렸다.

라 선거구 이정걸 후보는 전체 투표 6천723표 중 4천137표를 획득해 62.03%의 득표율로 맞대결을 펼친 무소속 장봉춘 후보(2천532표)를 1천605표 차로 따돌리고 당선에 성공했다.

전북 전주시 라 선거구에선 민주평화당 최명철 후보가 43.6%의 득표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민주당 김영우(30.14%), 무소속 이완구 후보(26.20%)가 그 뒤를 이었다.

문경=남정현기자 namun@yeongnam.com 연합뉴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