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수로만 유치 허탈” 경주시, 에너지과학연구단지에 사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글·사진=경주 송종욱기자
  • 2019-04-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道·市, 1200억 투입 부지 제공

“명실상부 원자력실증단지 조성”

경주 감포읍 나정리 일원 국제에너지과학연구단지 예정지에 부지 사전 검토를 위한 기상탑이 설치돼 있다.
[경주] 원전해체연구소(이하 원해연) 경주 유치가 ‘중수로’에 그치자 경북도·경주시가 ‘국제에너지과학연구단지’(이하 에너지연구단지) 경주 유치에 명운을 걸고 나섰다. 에너지연구단지 유치 기상도는 일단 ‘맑음’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후보 시절인 2017년 5월 포항 죽도시장 유세에서 원자력연구기관 경주 유치를 공약으로 내세워 에너지연구단지 유치에 힘을 실어줬다.

◆에너지연구단지는 원자력 연구 실증단지

에너지연구단지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국내 원자력 기술 역량 유지·강화를 위한 혁신 원자로 개발 분야 투자 및 연구개발(R&D) 인프라 확충을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은 경주지역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 사업은 인·허가(2018~2022년), 시설 구축(2023~2026년), 시설 운영(2027) 순으로 추진된다. 사업비는 5천억~1조원이다. 200만㎡에 500명의 연구인력이 투입돼 명실상부한 ‘원자력 실증단지’로 조성된다. 경북도·경주시는 1천200억원(도 300억·시 900억원)을 투입, 에너지연구단지가 들어설 부지를 제공할 계획이다. 부지는 임해 부지인 감포읍 나정리 일원 330만㎡다. 경북도·경주시는 원전지역에 연구단지를 조성해 지역주민과 공존하는 성장모델을 구현할 계획이다. 지역 원자력산업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는 것. 경주시는 지난해 10월 에너지연구단지의 육상실증 부지 사전검토를 위한 기상탑 설치·시추와 관련해 경북문화관광공사로부터 부지 사용 승인을 받았다.

◆에너지연구단지 유치 사활

경주를 비롯한 경북지역 주민들은 최근 각종 국책사업에서 이른바 ‘패싱(passing)’을 당하자 분노하고 있다. 특히 경주시민은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인해 지역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다 작은 규모에 경제성이 떨어지는 중수로 원해연 부지만 경주지역으로 결정되자 큰 허탈감에 빠졌다. 특히 경주는 원자력 에너지의 ‘설계-건설-운영-폐기물처리-해체’ 등 ‘원사이클(One Cycle) 집적화’가 가능해 원해연 최적지로 평가를 받아 온 터였다.

정현걸 원전범시민대책위 사용후핵연료분과 위원장은 “정부는 그동안 경주에 중수로 원전과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중·저준위 방폐장 등을 건설하며 경주시민을 사실상 헌신짝 취급을 했다”면서 “정부가 사용후핵연료 이전 등 경주시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원해연도 정치적 의도로 부지를 선정한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중수로 원해연만 유치돼 안타깝다”면서 “이젠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다는 각오로 에너지연구단지 유치에 모든 행정력과 시민의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글·사진=경주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