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도 상승…기름값 ‘잔인한 5월’ 예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노인호기자
  • 2019-04-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유류세 인하폭 축소 인상 불가피

소비자 체감 부담 더욱 커질 전망

기름값이 ‘잔인한 5월’을 맞이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유가 상승을 부추길 요인들이 안팎으로 한꺼번에 몰리면서 휘발유 등 석유제품 가격 급등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미 국내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휘발유 가격이 8주째 상승한 상황에서 다음 달에는 소비자가 체감하는 부담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내달 휘발유 등 석유제품 가격에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요인은 정부의 유류세 인하 폭 축소다. 인하 폭은 현행 15%에서 7%로 절반가량 축소했다. 인하 폭 축소로 다음 달 7일부터 휘발유(ℓ당 65원)·경유(ℓ당 46원)·LPG부탄(ℓ당 16원) 모두 가격 인상이 불가피해졌다.

이미 기름값은 현재도 국제유가 상승 탓에 8주째 가파르게 오르는 형국이다.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4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10.3원 오른 1천408.3원이었다. 대구도 1천386.2원으로 13.4원 올랐다. 가격이 상승세로 돌아선 지난 2월 셋째 주(1천342.9원)와 비교할 때 두 달도 채 안 돼 65원 이상 뛴 셈이다.

대외적으로도 기름값은 상승 중이다. 지난해 12월 배럴당 50달러 아래(49.52달러)로 떨어졌던 두바이유 가격은 이달 들어 70달러 수준까지 올라와 있다. 미국의 대(對)이란 추가 제재 및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여부도 가격인상의 변수다. OPEC은 6월 말까지 하루 평균 산유량 120만배럴을 줄이기로 합의했다. 이후 감산 연장여부는 6월 말 논의될 예정이다.

노인호기자 s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