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오늘 김정은 연설·對北특사 관련 입장 밝힐 듯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4-15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韓美정상회담 결과 설명 예상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인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아울러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대북특사와 관련한 언급도 할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입장을 표명하는 자리는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내일 이번 한미정상회담과 김 위원장 연설에 대한 코멘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북특사 가능성에 대한 언급도 있느냐’는 질문에 “아마 그 이슈를 포함해 대통령의 언급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내일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 말씀은 있지만, 대북특사 파견과 관련한 구체적 언급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대북특사와 관련해 다각적인 접촉을 할 것이라는 정도의 언급은 하겠지만 누가, 언제 특사로 방북할 것인지 등 구체적인 사안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톱다운 방식의 비핵화 대화 방식을 유지하는 데 공감대를 끌어낸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시정연설 발언에 대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