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새로운 양보 없이 3차회담 전제조건 붙이고 트럼프에 공 넘기며 경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4-15


美언론, 金위원장 시정연설 평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3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용의를 밝히면서도 미국의 태도변화를 촉구한 데 대해 미 언론은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에 조건을 붙였으며 새로운 양보를 제시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13일(현지시각) 김 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연설에서 북미협상을 진전시킬 새로운 양보나 아이디어를 암시하지 않았다면서 “책임을 미국에 돌리고 공을 미국 측에 넘겼다"고 평가했다. WP는 김 위원장이 자신의 인내가 다 해가고 있다는 경고를 했다고 지적하고, 북한 전문가들도 북한이 외교의 창을 계속 열어뒀지만, 실질적인 진전을 위한 ‘많은 희망’을 제공하진 않았다는 평가를 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2일차 회의에 한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북미)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올해 말까지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 볼 것이라면서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우리는 여전히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과학자연맹(FAS)의 국방태세프로젝트 선임연구원인 앤킷 판다는 WP에 “핵·미사일 실험 동결 대가로 상응하는 (미국의) 양보를 요구하는 김 위원장의 협상 태도에 아무런 변화 조짐이 없다"고 진단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제시한 연말까지 북미 간 협상에 진전이 없으면 북한 핵 무력의 지속적인 양적 증강을 허용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WP는 또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일원으로서 제정신을 가지고 제가 할 소리는 당당히 하면서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되어야 한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을 거론하며 “김 위원장이 한국 정부에 대해 아주 비판적이었다"고 전했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3차 정상회담을 위한 문을 열어놨지만 조건을 붙였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