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양학공원 민간개발에 회사땅 빼달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창성기자
  • 2019-04-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민간에 맡길 땐 녹지훼손 우려

市에 공원개발정책 수정 요구

[포항] 포항시가 양학공원 민간개발을 추진 중인 가운데 공원부지를 상당부분 소유하고 있는 포스코가 이 사업에 대해 수정을 요구하고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14일 포항시에 따르면 2020년 7월 도시공원 일몰제 적용에 따라 양학근린공원 94만2천여㎡를 민간에 맡겨 공원으로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공원일몰제는 도시관리 계획상 공원 용지로 지정돼 있으나 장기간 공원 조성 사업에 착수하지 못한 땅을 공원 용도에서 자동 해제하도록 하는 제도다.

포항시는 양학근린공원 부지를 민간에 맡겨 개발하기로 하고 2017년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했다. 최근엔 시 도시공원위원회가 양학공원 개발을 심의·의결했다. 민간업체는 공원 부지를 사들인 뒤 70% 이상을 공원으로 만들어 시에 기부하고 나머지 땅을 아파트·상가 등으로 개발해 이득을 얻는다.

그러나 양학공원 부지의 39%를 보유하고 있는 포스코는 “민간에 맡겨 양학공원을 개발하면 녹지가 훼손될 우려가 있다”며 포항시에 여러 경로를 통해 공원개발 정책 수정을 요청했다. 오형수 포스코 포항제철소장은 지난 10일 시청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을 만나 양학공원 민간개발 사업 대상지에서 포스코 보유 땅을 빼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는 2016년 양학공원을 민간에 맡겨 개발한다는 소식이 알려진 이후 지난해까지 2차례에 걸쳐 포스코 땅을 민간개발 대상지에서 빼거나 공원으로 다시 지정해 달라고 시에 공문을 보낸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엔 양학근린공원 인근 대이동 주민들도 산·공원이 훼손될 수 있다며 포항시 결정에 반발하고 나섰다. 시가 양학공원을 민간에 맡겨 개발하지 않고 공원으로 지정하려면 시가 모두 사들여야 한다. 그러나 시는 양학공원 예정지를 모두 사들이기엔 예산이 부족하다며 어려움을 나타내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공원개발을 전체적으로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며 “영일대 인근 1만6천평의 회사 부지는 포스코 태동의 역사적 산실로 보존이 필요한 지역이고 산림이 잘 조성된 지역이어서 공원으로 재지정해 현 상태로 보존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