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1달러 받는 저커버그, 한해 경호비용 257억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4-15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작년 한 해 동안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무려 2천260만달러(약 257억원)를 지출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페이스북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 중 2천만달러에 육박하는 비용이 저커버그와 그의 가족에 대한 경호 비용으로 사용됐다. 경호 비용은 전년도 900만달러에서 두 배 이상 급증했다.

이 밖에 저커버그의 전용 비행기 사용을 위해 260만달러가 소요됐는데 회사 측은 전용기 사용도 ‘경호 프로그램의 일부’라고 설명했다. 지난 3년 동안 기본급으로 ‘단돈 1달러’의 연봉만 받았던 저커버그가 다른 ‘보상’을 얻은 셈이라고 로이터는 지적했다.

저커버그의 경호 비용이 많이 늘어난 배경에는 페이스북이 2016년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에 연루된 사실이 자리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지난해 2천370만 달러(약270억원)의 연봉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2천520만 달러(약 287억원)에서 소폭 줄어든 금액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