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민, 셀트리온 마스터스 초대 챔피언 등극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4-15


최종라운드에서 3타 잃었다가

15·16번홀 버디로 역전드라마

개인 통산 4승·상금 1위 올라

12일 울산시 울주군 보라CC에서 열린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라운드에서 조정민이 10번홀 티샷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정민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9시즌 신설 대회인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스(총상금 8억원) 초대 챔피언이 됐다.

조정민은 14일 울산 보라 컨트리클럽(파72·6천67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7언더파 209타를 기록한 조정민은 김보아와 이승현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억6천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조정민은 지난해 6월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이후 10개월 만에 개인 통산 4승을 달성했다. 시즌 상금 2억 3천803만원을 벌어 이번 시즌 상금 2억원 벽을 가장 먼저 돌파한 조정민은 상금 1위에 올랐다.

1라운드 공동 선두, 2라운드 단독 선두를 달린 조정민이었지만 최종 라운드에서는 역전 드라마를 펼치며 정상을 지켰다.

조정민이 11번 홀 보기, 12번 홀(이상 파4) 더블보기로 한꺼번에 3타를 잃었다. 앞 조에서 경기한 김보아가 15번 홀(파5) 이글을 하면서 둘의 격차는 4타 차로 벌어졌다. 이때만 해도 2위 이승현에게 3타 차로 달아난 김보아의 우승이 유력해지는 듯했고, 조정민은 우승 경쟁에서 탈락하는 것 같았다. 그러나 조정민이 15, 16번 홀에서 연속 버디로 추격했고, 김보아는 16번 홀(파4) 보기를 하면서 상황이 급변, 둘의 간격이 1타 차까지 좁혀졌다. 김보아는 최소한 연장 승부를 펼칠 수 있었지만 18번 홀(파4)에서 약 1m 정도 짧은 파 퍼트가 홀을 돌아 나오는 바람에 1타를 잃은 장면이 아쉬웠다.

김보아와 이승현이 6언더파 210타로 공동 2위에 올랐고, 신인 임희정(19)은 5언더파 211타 단독 4위다. 김보아는 3개 홀을 남기고 3타 차 선두였으나 끝내 이를 지키지 못하고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지난주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슈퍼 루키 조아연은 이날 하루에 6타를 줄이며 2언더파 214타로 김아림과 함께 공동 5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