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히 잊지 않겠다” 전국 곳곳 노란 물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4-16


경기 안산 ‘세월호 5주기 기억식’

안전한 사회 염원 추모행사 열려

세월호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사고해역과 인접한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 지역 주민과 학생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참사 발생 후 5년. 희생자들을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안전한 사회를 염원하겠습니다."

세월호참사 5주기를 맞아 16일 오후 3시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당시 참사로 희생된 261명의 단원고 학생 및 교사를 추모하고, 안전사회를 염원하는 기억식이 열린다.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위원장 장훈)와 4·16재단(이사장 김정헌)이 공동 주관하고, 교육부·행정안전부·해양수산부·경기도·경기도교육청·안산시가 지원하는 이 행사에는 유가족과 시민 등 5천여명이 참석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정 도 교육감, 윤화섭 안산시장, 각 정당 대표 및 국회의원 등도 자리할 예정이다.

기억식은 오후 3시 안산시 전역에 1분간 울리는 추모사이렌을 시작으로 희생자 추모 묵념, 유 부총리와 장훈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위원장 등의 추도사, 기억 공연, 추도시 낭송, 기억 영상, 기억편지 낭송, 기억 합창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세월호참사 5주기를 맞아 전국 곳곳에서 추모 행사들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와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지난 12∼14일 안산시 일대에서 세월호 5주기 추모 행사 ‘경기페스티벌-약속’을 펼친 바 있다.

경기도교육청도 이달 한 달을 ‘노란 리본의 달’로 지정한 뒤 세월호참사의 교육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교육체제 전환의 각성을 촉구하는 내용의 심포지엄 등 다양한 추모사업을 하고 있다. 단원고에서는 지난 2월 참사 희생 학생 250명에 대한 명예 졸업식이 열리기도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