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거래 회담”…한국당, 韓美정상‘빈손회담’맹비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9-04-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트럼프 발언 등 무기구매 정황

국방위 열어 철저히 추궁할 것”

文정부의 대북정책 전환 촉구

자유한국당이 15일 지난 11일(미국 현지시각)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내용·형식에서 모두 부실한 ‘빈손 회담’이었다고 비판하며, 문재인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한국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와 당내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회의, 백승주 의원(구미갑) 주최 ‘문재인-트럼프 회담 이후 이슈와 전망 토론회’ 등을 잇따라 열고 최근 정부의 외교 성과를 조목조목 비판했다.

특히 한국당은 비핵화 및 북한 압박을 위한 ‘대북특사’를 보내야 한다고 강조하는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회담 과정에서 암시한 우리 정부 측의 ‘미국 무기 구매’ 문제를 거론하는 등 추가 대응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강력한 비핵화 의지와 대북압박을 제시하는 메신저를 (대북특사로) 보내줄 것을 부탁드린다”며 “대북특사로 기존 외교안보 라인의 연장선에 있는 사람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외교안보 라인을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날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 차근차근 급하지 않게 제대로 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후 당내 특위 회의에서는 한미정상회담 성과가 집중 거론됐다. 이주영 의원은 “비핵화의 개념에 대해 청와대는 ‘한반도 비핵화’라고 표현했고, 백악관은 분명하게 ‘북한의 비핵화’라고 했다. 비핵화의 개념, 목표에 대한 시각차를 분명히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국방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은 이날 토론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짧은 시간에 두 차례에 거쳐 ‘무기 구매를 환영한다’ ‘무기를 구매하는 나라를 좋아한다’라고 밝혔다”며 “누가 어떤 절차로 미국 무기 구매를 결정했는지 국방위에서 철저히 따지겠다. 구매 성사 배경에 대해 잘못된 역할을 한 사람이 있다면 역사적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향후 추가 공세를 예고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