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지지 얻어야 대권 보인다”…잠룡들 총선 승부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노진실기자
  • 2019-04-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의 한미정상회담 평가와 향후 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년 4·15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오면서, 총선 출마 예상자는 물론 차기 대권 잠룡(潛龍)들의 TK(대구경북) 내 행보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내년 TK 총선 결과에 따라 주요 대권 잠룡들의 운명이 갈릴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대권 잠룡 중 TK 정치권과 긴밀한 영향을 주고받고 있는 인물로는 여권에선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구갑), 야권에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대구 동구을) 등을 꼽을 수 있다.

여권 대권주자 중 한명으로 꾸준히 이름이 거론된 김부겸 의원의 경우 상주가 고향으로 경북고를 졸업해 TK에 연고가 확실하다. 또 지역구는 ‘대구 정치 1번지’ 수성구다. 내년 총선은 김 의원이 대권 가도로 가는데 있어 가장 큰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부겸, 수성갑 지키는게 최우선
경북지역 외연 확장땐 입지 탄탄

황교안, 대권行 텃밭다지기 필수
내년 총선 승리로 보수 결집 필요

유승민, TK 지지세력 만만찮아
동구을 결과 따라 대권여부 결정


김 의원이 내년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를 수성하고, 민주당의 TK내 외연 확장에 기여를 한다면 김 의원의 당내 입지가 올라가는 것은 물론 여권의 가장 유력한 대권주자 중 한명으로 단숨에 뛰어오를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반대의 결과가 발생한다면, 김 의원의 대권 꿈은 불투명해질 수도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뿐 아니라 경북으로도 보폭을 넓히고 있다. 실례로 19일 경북도민체전 개막식에 참석해 인사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 측은 “김 의원 고향이 상주이고, 도민체전이 지역구와 가까운 경산에서 열리다 보니 김 의원이 인사를 위해 찾는 것일 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하지만 대구가 지역구인 김 의원이 도민체전 행사에 가는 것을 두고 지역 정치권에선 “대권 잠룡인 김 의원이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가 있는 대구뿐만 아니라, 경북도 직접 챙기겠다는 의미인 것 같다”며 “이는 민주당이 TK 총선에서 선전한다면, 김 의원의 대권주자로서 중량감도 달라질 것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TK와 연관성이 있는 또 다른 대권 잠룡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다.

TK는 지역구 의원 대부분이 한국당 소속인 이른바 ‘보수 텃밭’이다. 지난 대선 때 홍준표 한국당 대선 후보가 TK를 지지기반으로 삼아 대권에 도전했듯 황 대표도 대권 도전을 위해선 TK 보수층의 지지가 필수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황 대표가 TK 총선을 승리로 이끌고 보수결집까지 이뤄낸다면, TK 보수층의 지지는 물론 야권의 가장 강력한 대권주자로 입지를 굳힐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황 대표가 차기 총선에서 ‘TK 텃밭 지키기’에 실패한다면, 황 대표의 리더십은 큰 상처를 입게 되고 ‘총선 패배 책임론’으로 인해 대권 가도가 순탄치 않을 가능성이 높다. 황 대표는 오는 23일쯤 대구를 찾아 텃밭 사수에 시동을 걸 예정이다.

바른미래당 대권 잠룡인 유승민 의원의 경우 영주가 고향이고, 경북고를 졸업해 TK에 만만치 않은 연고를 갖고 있다. 유 의원이 내년 총선에서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에 재도전한다면, 그 결과에 따라 대권 재도전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TK 정치권 한 관계자는 “내년 TK 총선에선 총선 출마자들의 경쟁뿐만 아니라 대권 잠룡들의 자존심을 건 결투도 관전 포인트”라고 말했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