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달서구청 모금액 유용 의혹 조사’ 본격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서정혁기자
  • 2019-04-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구청장 제외 6명에 조사 통보

대구 달서구청의 나눔기금 유용 의혹에 대해 검찰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대구지검은 지난 10일 서면을 통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 당한 권순홍 자치행정국장 등 달서구청 관계자 6인에게 조사 시작을 통보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5일 ‘달서구청 1% 나눔운동 기금 유용 진상규명 대책위원회’ 관계자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에서 대책위 관계자는 이태훈 구청장의 기금 유용 지시 여부, 횡령, 배임, 사기, 직권남용, 업무방해, 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 금지 등 각종 의혹과 관련해 진술하고 고발 내용을 뒷받침할 수 있는 증빙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단체가 제출한 자료를 검토한 검찰은 닷새 후 이태훈 달서구청장을 제외한 피고발인 6인에게 수사 시작을 통보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대책위가 고발한 내용의 사실 여부 등을 확인한 후 필요할 경우 이 구청장의 소환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은재식 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어려운 이웃에게 갈 성금을 유용하고 거짓말로 대구시민을 기만한 대구판 워터게이트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고발한 만큼 검찰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히 수사해 진실을 규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달서구청 관계자는 “얼마 전 조사가 시작된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구청장의 지시가 없었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서정혁기자 seo1900@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2019_sym(250).jpg


2019_su(250).jpg


2019_doc(250).jpg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