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김광석 노래, 대구 음악인 손길로 재탄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봉규기자
  • 2019-05-1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지휘를 맡은 심은숙 대구시립합창단 부지휘자.<대구시립합창단 제공>
뮤지컬 배우 정재은.
대구시립합창단은 기획공연 ‘김광석의 노래, 클래식으로 만나다Ⅲ’를 오는 16일 오후 7시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연다. 대구시립합창단 부지휘자 심은숙이 지휘하며, 디오오케스트라와 함께 무대에 오른다.

‘서곡- 꽃과 같은 그의 음악 속으로’ 연주로 무대를 연다. 서곡은 꽃과 같이 피고 지는 아름다운 시간의 숨결을 노래한 다섯 곡(꽃, 바람이 불어오는 곳, 마음속의 풍경, 거리에서,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을 활용해 작곡가 이보렴이 작·편곡한 곡이다. 디오오케스트라가 연주한다.

시립합창단 16일 콘서트하우스
'광야에서’ ‘기다려줘’ 등 11곡
이보렴·홍신주·진규영이 편곡
'딤프 스타상’ 정재은 특별출연


이어 작곡가 홍신주가 편곡한 ‘기다려줘’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이등병의 편지’를, 작곡가 진규영이 편곡한 ‘광야에서’ ‘외사랑’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나의 노래’를 들려준다.

후반부에서는 뮤지컬 속 여러 노래들을 클래식 합창음악으로 들려준다.

작곡가 남지영이 혼성합창과 오케스트라를 위한 곡으로 재구성하였다.

한국의 정서가 담긴 뮤지컬 ‘서편제’의 OST 두 곡을 먼저 연주한다. 아버지로서의 마음과 소리꾼으로서의 마음의 갈등을 담은‘한이 쌓일 시간 2’를 남성 소리로 들려주고, ‘살다보면’을 여성합창으로 선보인다.

이어 뮤지컬 영화 ‘라라랜드’에서 남녀 주인공이 함께 부른 듀엣곡 ‘City of Stars’와 ‘A Lovely Night’를 사랑스럽고 경쾌한 클래식 사운드로 들려준다.

특별출연하는 뮤지컬 배우 정재은이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중 ‘Once upon a dream’과 ‘레 미제라블’ 중 ‘I dreamed a dream’을 노래한다. 대구 출신의 정재은은 ‘2015년 딤프어워즈 신인상’과 ‘2018년 딤프어워즈 스타상’을 수상한 경력을 바탕으로 활동의 폭을 넓혀가고 있다.

마지막은 스웨덴의 혼성 4인조 팝그룹 아바의 명곡들을 모아서 만든 주크박스 뮤지컬 ‘맘마미아’의 곡 중 다섯 곡을 클래식 합창 메들리곡으로 들려준다. 입장료 5천~1만6천원. (053)250-1495

김봉규기자 bgki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