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원동이주대책위 “경찰-자갈마당업주 유착”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양승진기자
  • 2019-05-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전현직 경찰 실명 진정서 제출

警 “언급된 이름 비위 살펴볼 것”

시행사는 지주 등 고소…갈등심화

대구 성매매집결지 ‘자갈마당’(중구 도원동) 재개발을 둘러싼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도원동이주대책위원회는 자갈마당 종사자와 경찰 간 유착 의혹을 제기했고, 민간 개발 시행사인 <주>도원개발은 지주 등이 이주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시위에 나서자 이들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자갈마당 지주·업주와 종사자 등 20~30명으로 구성된 이주대책위는 14일 ‘(자갈마당 업주들로부터 향응을 받은) 비리 경찰관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한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대구경찰청에 제출했다. 진정서에는 전·현직 경찰관 10명의 실명·부서·계급과 함께 금품전달, 향응접대 내역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대책위 관계자는 “자갈마당 업주들이 불법적 행위를 한 것은 맞지만 그동안 경찰로부터 많은 괴롭힘을 당해 왔다”며 “특히 자갈마당 내 특정인은 경찰의 비호 아래 많은 비리를 저질러 왔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진정이 접수된 만큼 사실 여부를 파악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명단에 있는 경찰관들이 비위를 저질렀는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도원개발은 지난 13일 지주 A씨 등 5명을 업무방해,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대구지검에 고소했다. A씨 등은 시행사 측에 이주대책 등을 수립해 달라며 지난 7일부터 도원동 일대와 수창공원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시행사가 턱없이 부족한 이주비, 토지 보상비를 제시했고 일부 종사자들은 이를 제대로 받지도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도원개발 측은 이들이 토지 보상비를 더 받기 위해 일부 종사자 등을 선동해 시위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도원개발 관계자는 “이미 지주 등에게 이주비 지급을 마쳤다. 성매매 피해 여성 등 종사자에게 지급할 자활지원금 예산도 준비 중”이라며 “시위에 나서는 종사자 일부는 오래 전에 자갈마당을 떠난 사람들이다. 이 중 일부는 시위참여를 조건으로 돈을 받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주장했다.

양승진기자 promotion7@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