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지난달 구직급여 사상 첫 7천억원 돌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5-15


작년 동월比 지급액 35.4% 늘어

정부 “고용보험 가입 증가한 탓”

실직자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구직급여가 지난달 처음으로 7천억원을 넘어섰다.

고용보험 가입자가 대폭 늘어남에 따라 구직급여 지급액도 커질 수밖에 없는 추세이지만, 고용 사정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는 해석도 나온다. 고용노동부가 14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9년 4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7천382억원으로, 작년 동월(5천452억원)보다 35.4% 증가했다. 월별 구직급여 지급액이 7천억원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는 52만명으로, 작년 동월(45만5천명)보다 14.2% 증가했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9만7천명으로, 작년 동월(9만명)보다 7.6% 늘었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에는 수급 요건을 갖추지 않은 사람도 포함돼 있다. 구직급여 지급액과 수급자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고용보험 가입자가 대폭 늘었기 때문이라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고용 사정이 개선되지 않고 있는 상황과도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합뉴스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