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전통음악과 국악’ 대구서 콜라보무대 펼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미애기자
  • 2019-05-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2019 수성 월드뮤직 페스티벌’ 개최

17∼19일 수성아트피아 용지·무학홀

서울뮤직위크와 협업 해외 12개팀 초청

2019 수성월드뮤직페스티벌 무대에 오르는 미디 라비캐드. <수성아트피아 제공>
세계 각국의 월드뮤직과 국악을 한 곳에서 만날 수 있는 ‘2019 수성월드뮤직페스티벌’이 17~19일 수성아트피아 용지홀과 무학홀에서 펼쳐진다. 공연장 전문화 시대에 맞춰 수성아트피아만의 공연 콘셉트를 정립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작한 축제다. 올해도 서울뮤직위크와의 협업을 통해 해외 12개팀, 국내 3팀을 초청한다. 관객의 다양한 취향에 맞춰 지난해보다 더욱 대중적인 월드뮤직 팀들이 참가한다.

17일은 아프리칸 비트, 레게, 아이티 음악의 음유시인이라 불리는 웨슬리의 무대로 시작한다. 포르투칼 출신 가수인 수잔 트라바소스가 포르투칼 민요 파두를 들려줄 예정이다. 콜롬비아의 싱어송라이터 안젤리카 로페즈는 브라질리언, 재즈 등 다양한 퓨전 음악을 선보인다.

18일은 아프리카 모리셔스의 기타 거장이자 블루스 뮤지션인 에릭 트리톤의 공연으로 시작한다. 아르메니아 민속 음악을 바탕으로 재즈, 록, 일렉트로닉 뮤직 등 다양한 장르와 결합시켜 독창적인 음악을 만들어내는 스위스의 ‘오쎈틱 라이트 오케스트라’가 대구시립국악단 가야금 수석단원인 김은주와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펼친다. 대구시립국악단 대금 수석단원 배명민을 중심으로 이번 축제를 위해 결성된 월드뮤직 프로젝트팀 ‘정중동’의 무대도 만날 수 있다. 일렉트로닉, 테크노 비트를 혼합시킨 이탈리아의 ‘칼라시마’, 서아프리카 음악을 들려줄 로르노아는 작곡자이자 가수, 댄서로 활동 중이다. ‘라 예그로스’는 일렉트로닉 리듬을 기반으로 한 라틴 아메리카 포크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19일에는 요네 로드리게스가 스페인 카나리아의 전통 악기인 팀플을 아프리카 비트, 플라멩코 리듬, 재즈 선율 등으로 연주할 예정이다. 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소리와 리듬을 일렉트로 사운드와 결합한 체코의 ‘노이지 팟츠’, 베이스, 퍼커션의 리듬 위에 한국 전통 타악기인 양금의 동양적인 선율이 어우러지는 음악을 선보이는 ‘동양고주파’가 무대에 오른다. 이탈리아 나폴리 출신 인디밴드 ‘라 마스케라’, 국내 피리박사 1호인 김지윤이 주축이 된 ‘소리연구회 소리 숲’처럼 각 나라 음악의 고유한 특성을 극대화시킨 뮤지션도 공연에서 만날 수 있다. 파워풀한 무대 퍼포먼스를 보여줄 체코의 글램트로닉 밴드 ‘미디 라비캐드’가 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김형국 수성아트피아 관장은 “한국음악과 해외음악의 교류를 통해 국악의 발전을 꾀하고 시민들에게 세계 각국의 다양한 음악을 접할 기회를 제공해 대구를 대표하는 전문 뮤직 페스티벌로 자리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축제 3일 전 공연 패스권 2만원. (053)668-1800

최미애기자 miaechoi21@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