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올리고 또 올리고…“車보험료 내달 초 1.5% 인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손선우기자
  • 2019-05-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삼성화재 공식화…줄인상 예고

자동차보험료가 내달 초 인상될 전망이다. 자동차보험료는 이미 지난 1월에 3∼4% 인상된 바 있어 소비자들의 추가 부담이 예상된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대부분의 손해보험사가 이달 말과 내달 초에 걸쳐 보험료를 인상하기로 하고 준비 중이다. 인상폭은 1.0~1.6%로 예상된다.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먼저 공식화한 것은 업계 1위인 삼성화재다. 삼성화재는 전날 열린 올해 1분기 실적발표회에서 자동차보험료 인상 계획에 관한 질문에 “6월 첫째 주 1.5% 수준으로 인상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번 보험료 인상의 근거는 표준약관 개정에 따른 원가 상승이다. 보험금 지급이 늘어나게 되면서 이를 반영한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 대법원이 지난 2월 육체노동자 취업가능연한(정년)을 60세에서 65세로 올려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고, 이를 반영해 개정된 표준약관이 지난 1일 시행됐다. 개정 약관은 또 사고 차량을 중고로 판매할 때 발생하는 시세 하락분의 보상 대상을 ‘출고 후 2년’에서 ‘출고 후 5년’으로 확대했다.

또 삼성화재와 비슷한 시기인 6월 초에 현대해상이 1.5%, KB손해보험은 1.5∼1.6%, DB손해보험은 1.0∼1.5% 올리기로 하고 구체적인 시기와 요율을 검토 중이다. 이들 손해보험사는 올해 두 번째 보험료 인상이 이뤄지더라도 수익 악화를 온전히 보전하기는 어렵다고 보고, 하반기 추가 인상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손선우기자 sunwo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