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산업 겹경사…대구TP, 콜롬비아 수처리 TP 구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손선우기자
  • 2019-05-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 관계자들이 지난 7~13일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함께 콜롬비아 보고타시 관계자를 만나 수처리 TP 조성사업에 대해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테크노파크 제공>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콜롬비아 수처리 TP(테크노파크) 조성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대구가 최근 한국물기술인증원 유치 확정에 이어 물산업의 해외 진출 선도까지 이뤄낸 겹경사다.

콜롬비아 수처리 TP 조성사업은 산업부의 산업통상 협력개발지원사업(ODA)의 일환으로 이뤄진다. 주요 사업 내용은 △건물 조성 및 설비 구축 △인력 양성 및 기술 전수 △양국 기업 간 협력 증진 등이다. 국비 55억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4년간 추진된다. 콜롬비아에서는 건설(현금), 부지 및 기자재(현물) 등 약 60억여원을 분담한다.

정부 사업 선정 주관기관 맡아
물기술인증원 유치 후 또 성과
착공·마스터플랜 수립 등 추진
중남미 시장 진입 교두보 마련

대구TP는 사업 첫해인 올해 설계를 통한 TP 착공, 수처리 기자재 도입 품목 확정, 현지 기술인력 대상 수처리 기술 및 시설 운영 교육, 수처리 TP 운영을 위한 종합 마스터플랜 기본계획(안) 수립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이를 위해 지난 7~13일까지 사업 전담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대구TP 실무 책임자들이 콜롬비아 보고타시를 방문해 양국 간 협력사안에 대한 긴급 논의를 했다. 현지 협의에서 콜롬비아 측은 담당부처를 산하기관에서 공공사업청으로 변경하고 폐기물 처리, 에너지, 전기차(충전) 분야까지 사업영역의 확대를 요청했다. 현재 대다수 라틴아메리카 도시들은 오폐수처리 시스템이 미비한 탓에 위생과 질병, 생활환경 오염 문제가 극심하다. 토지·강·산림·해양 주변 생태환경에도 악영향을 주는 상황이다. 콜롬비아 역시 풍부한 수자원에 비해 낮은 가용성과 미흡한 수질관리에 따른 하천 생태 오염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2016년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과 평화협정으로 50년의 내전을 끝낸 콜롬비아 정부는 사회적 갈등을 해결하고 정치·경제적으로 새로운 국가를 건설하기 위해 물·생태 보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구TP는 하수처리장 운영과 도시 하수 관로 정비사업을 통한 수질 개선 등의 기술 전파로 콜롬비아 현지에서 물산업 생태계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콜롬비아 보고타시 아르만도(ARMANDO) 청장은 “양 도시 간 실질적인 협력방안 도출을 통한 사업추진이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업 대구TP 원장은 “콜롬비아는 중남미에서 물산업과 관련해 시장 잠재력이 가장 큰 국가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진출은 지역기업의 중남미 시장 진입에 필요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대구가 ‘블루골드’로 불리는 물산업 시장의 세계적인 허브가 될 수 있게끔 전사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TP는 2016년 10월 경제발전경험공유사업(KSP)의 일환으로 추진된 ‘콜롬비아 민간부문 앞 수처리 기술이전 방안 수립’을 위한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손선우기자 sunwo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