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밴드, 1시간 지연후 단국대 공연취소 '"혁이 아파" 공식 사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9-05-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혁오밴드 공식사이트
밴드 혁오가 단국대학교 공연 취소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혁오의 소속사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이하 두루두루)는 16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15일 밤 9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2019 단페스타 컬러풀단국’ 축제에서 혁오의 공연이 갑작스레 취소된 점에 대해 현장에서 오랜 시간 기다려 주시고 기대해주신 학생들과 관계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정된 스케줄에 맞추어 현장에 도착하여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이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 어떻게든 컨디션을 회복해 무대에 오르고자 최선을 다해 노력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혁오의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오혁이 직접 관객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렸어야 옳으나, 이조차 진행할 수 없었다. 이에 오혁을 제외한 혁오 멤버 임동건, 임현제, 이인우이 무대에 올라가 상황을 전하고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고 공연 취소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회복하여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마음이 앞선 미흡한 대처에 많은 분을 기다리시게 하고 공연 취소 전달이 늦어지게 되어 죄송하다. 무엇보다 뜨거운 낮부터 늦은 시간까지 혁오의 공연을 기다려 주신 단국대학교 학생들과 관객들, 이 축제를 위해 노력하고 기획해주신 학생회 관계자들, 무대를 준비해주신 관계자들에게 너무도 죄송하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가 깊으셨을 팬들에게 송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두루두루는 “이후 오혁은 즉시 이동,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해 다소 상태가 호전됐으나, 금일까지도 활동을 하기에 무리가 있으리라 판단했다. 이에 부득이하게 이후 일정을 취소하고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라며 “갑작스러운 상황으로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오혁을 비롯한 혁오 멤버들도 많은 분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해왔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당사는 소속 뮤지션들의 건강을 위해 최선으로 노력을 다하고 지원하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앞서 혁오 밴드는 지난 15일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에서 진행된 ‘2019 단락지락’ 축제에서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이날 축제에 참여한 가수는 여자아이들, 정승환, 혁오 밴드 등이었다. 정승환 다음으로 무대를 꾸밀 예정이었던 혁오 밴드는 오혁을 제외한 3명의 멤버들이 무대에 올랐다.

하지만 이들은 악기 세팅 등을 이유로 1시간여 동안 공연을 지연했고 돌연 “혁이가 아프다. 그래서 무대를 하지 못할 것 같다. 죄송하다”라고 말한 후 무대를 내려갔다.


이에 온라인커뮤니티 등을 통해 해당 소식이 알려지면서 혁오 밴드의 태도에 대해 지적하는 등 논란이 일기 시작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