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차 高관세 제외” 지역부품 “큰 짐 덜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손선우기자
  • 2019-05-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블룸버그, 美행정명령 입수 보도

정부 “공식 발표전까지 예단못해”

미국이 한국을 글로벌 자동차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할 것으로 전해졌다. 관세부과로 인한 물량 감소와 수익성 악화를 걱정해 온 지역 자동차 부품업체들은 한숨 돌리게 됐다.

블룸버그 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명할 행정명령안을 입수했다며 한국·캐나다·멕시코가 징벌적 관세에서 면제될 것이라고 1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지난해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마무리한 것이 한국의 관세부과 예외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약 136억달러의 자동차를 미국 시장에 수출한 한국 자동차 업계는 한시름 놓게 됐다. 한국이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되고 미국이 유럽연합(EU)·일본과 협상을 한다면 국내 업체들에 반사이익이 있을 수 있다는 기대도 있다. 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자동차 관세폭탄이 현실화할 경우 발생하는 국내 손실은 3조5천여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지역 자동차 부품업체 관계자는 “미국의 수입차 고관세 부과는 자동차 수출, 생산, 일자리 등 산업 전반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며, 완성차 업체의 물량 감소에 따른 부품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등 지역 경제계로도 불똥이 튈 수밖에 없다”면서 “가뜩이나 경영상황이 어려운 지역 부품업계로서는 큰 짐을 덜었다”고 반겼다.

이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 김용래 통상차관보는 16일 “소식 자체가 나쁘진 않지만 18일 시한인 미국 정부의 공식 발표가 있기 전까지는 예단할 수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수입 자동차와 부품이 국가안보를 해친다며 25%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이에 따라 미국 상무부는 자동차, 부품 수입의 국가안보 위협성을 조사한 보고서를 올해 2월 제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 제출 90일째인 18일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계획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EU 및 일본과는 양자 무역협상이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수입자동차 관세 결정을 최장 6개월 연기하고, 그 기간 EU·일본과 자동차·부품 수입을 제한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손선우기자 sunwoo@yeongnam.com
도소매업 대출 최대 증가  ▶12면
 
경주 테마가 있는 박물관
  대구
16∼28℃
  안동
15∼28℃
  포항
17∼26℃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