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오신환 원내대표 “민주, 패스트트랙 강행 사과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상현기자
  • 2019-05-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靑, 1대1 연쇄 영수회담 개최

한국당 국회 복귀 명분줘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오른쪽)와 오신환 원내대표(왼쪽)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만남을 위해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은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해 사과하고, 청와대는 1대 1 영수회담 형식으로 여야 5당 대표를 순차적으로 만나는 해법을 진지하게 고려해 하루빨리 국회를 정상화 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오 원내대표는 “각 당 원내대표 선거가 마무리된 지금이 여야 모두에게 출구전략을 찾을 적기”라면서 “자유한국당에 국회로 돌아올 명분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지도부가 국회 정상화를 위한 물밑 협상에 착수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취임 인사차 여야 원내대표를 차례로 예방해 국회 정상화 방안 논의를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조만간 3자회동을 통해 민생 법안과 추가경정예산 심사, 선거법·사법개혁 법안 패스트트랙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관련, 오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는 누구보다도 집권 여당인 민주당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히고 한국당을 향해서는 “장외투쟁을 그만하고 국회로 복귀하는 것이 옳다”고 주문했다.

김상현기자 shki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