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합산 208세' 세계 최장수 일본인 부부 중 남편 사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5-20


부부합산 나이로 세계 최고령자 기록을 갖고 있던 일본인 부부 중 남편인 마쓰모토 마사오(松本政雄) 옹이 10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마쓰모토 옹은 지난 17일 가가와(香川)현 다카마쓰(高松) 시내 양로원에서 심부전으로 숨졌다.


 마쓰모토 옹은 작년 7월 당시 100세가 된 부인 미야코 할머니와 함께 부부합산 연령 만 208세로 기네스 세계 기록을 인정받았다.


  오이타(大分)현 출신으로 1910년생인 마쓰모토 옹은 1937년 미야코 할머니와 결혼해 딸 다섯을 낳고 82년간을 함께 살았다.


 다섯째 딸인 사노 히로미(67) 씨는 "메이지(明治, 일왕 연호)부터 레이와(令和)까지 다섯 시대를 열심히 사신 아버지께 감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부부는 손자 13명, 증손자 25명을 두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