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한국당 외연확장에 한계 ‘텃밭부터 인적쇄신’ 힘실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권혁식기자
  • 2019-05-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TK 정치권, 공천 물갈이론에 요동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민생투쟁 대장정 14일째 일정으로 20일 전북 새만금33센터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연 뒤 전망대에서 새만금사업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총선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서울 지역구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과 맞물려 대구경북(TK) 지역에서 현역 의원 ‘대폭 물갈이 공천’ 주장이 내부적으로 커지고 있다. 수도권 표심의 지지를 얻기 위해선 문재인정부 실정에 따른 ‘반사이익’만으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당의 ‘안방’에서 대대적인 ‘개혁공천’이 불가피하다는 인식이 바탕에 깔려 있다.

최근 황 대표 주변 인사들 사이에선 당의 텃밭인 대구경북에서 대폭적인 물갈이 공천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부쩍 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내년 총선에서 ‘승리’ 판정을 얻어야 차기 대권으로 향하는 길이 열리는 황 대표 입장에선 영남권뿐 아니라 수도권 표심까지 얻어야 총선 승리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수도권 참패’를 경험했던 한국당으로선 이 지역 민심 회복이 미완의 과제로 남아 있다.


수도권 표심 회복 ‘미완의 과제’
대대적인 개혁 공천 불가피 인식
현역 낙천사례 재활용案 거론도
‘보수표 분산’ 역효과 차단 고심



실제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이후 보름 넘게 진행된 황 대표의 장외투쟁으로 영남권과 보수층을 중심으로 지지세를 규합하는 효과는 얻었지만, 수도권을 포함한 중도층으로의 외연 확대에는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대구경북의 한국당 지지도는 확실히 민주당보다 우위에 있지만, 부산·울산·경남은 오차범위 내에 있고 수도권에선 민주당에 확연히 뒤지는 점이 이런 분석을 뒷받침하고 있다.

게다가 더불어민주당은 일찌감치 신인 가산점을 높이고 경선 원칙을 부각하는 등 현역 물갈이 공천을 예고하고 있어 한국당도 그 이상의 공천 개혁으로 국민 시선을 끌어야 하는 실정이다. 최근 황 대표가 ‘서울 종로’에 출마해 민주당 차기 대권주자와 맞대결을 벌이는 시나리오가 나돌자 그가 수도권 민심에 더욱 민감할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 대구경북 공천 문제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이 때문에 정당 개혁의 결정판인 인적쇄신을 위해 ‘개혁 공천’만이 수도권 민심에 호소할 수 있는 처방이라는 인식이 황 대표 주변에서 퍼지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현역 기초단체장 공천심사 때 이용했던 교체지수의 재활용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또한 2000년 16대 총선 공천 당시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이회창 전 총재가 윤여준 총선기획단장의 건의를 받아들여 공천심사 막판에 김윤환·이기택 등 당 중진을 전격 낙천시켰던 사례도 모델로 제시되고 있다.

다만 2008년 18대 총선 당시의 ‘친박(親박근혜) 연대’처럼 인위적인 공천 배제가 보수표 분산을 초래하면 역효과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방지책을 고민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권혁식기자 kwonh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