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수주 잔고 110兆…1천여명 ‘10년 일자리’ 확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조규덕기자
  • 2019-05-2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구미형 일자리 참여기업 낙점

先수주-後생산…판로 걱정없어

폴란드공장 증설계획 변경 검토

경북도·구미시 5산단 입주 기대

정부와 주거 등 지원방안 마련 중

구미 산동면에 조성된 구미국가5산업단지(1단계). 경북도·구미시는 이곳에 구미형 일자리 사업이 추진되길 기대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제2의 광주형 일자리 사업’으로 추진중인 구미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기업으로 LG그룹이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룹 주력 계열사인 LG화학이 구미지역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 공장을 짓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것. 무너진 구미경제를 다시 살릴 수 있는 이 사업의 추진 과정과 향후 전망을 살펴봤다.

◆최소 1천명 이상 고용

21일 경북도·구미시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초 삼성·SK·LG그룹 등에 구미지역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 투자를 제안했다. 국내 전기차 배터리 기업은 LG화학·삼성SDI·SK이노베이션 등이 있다. 현재로선 LG화학이 가장 유력시되고 있다. 정부와 LG화학은 논의를 통해 최소 1천명 이상이 근무하는 전기차 배터리 공장 신설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LG화학은 이미 보유하고 있는 폴란드 공장 증설 계획을 변경해 구미 공장 신설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구미국가산업단지엔 LG전자·LG디스플레이 등 LG 계열 6개 공장이 자리잡고 있다. 해당 공장에선 디스플레이·TV 등이 생산된다. 기존 생산 라인 일부를 증설해 활용할 수 있어 투자 부담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러나 경북도·구미시는 새롭게 조성된 구미국가5산단에 LG화학 신규 공장이 조성되길 기대하고 있다.

◆투자촉진형 ‘무게’

구미형 일자리 사업은 광주형 일자리처럼 근로자 임금 수준을 낮추는 방식 대신 기업이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는 ‘투자촉진형’으로 추진되고 있다. 투자촉진형은 임금은 그대로 두고 기업이 투자하면 노·사·민·정 협약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가 복지·주거 등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또 산단부지 임대조건 조정과 세금 할인 혜택 등 인센티브도 제공된다.

현재 구미시는 노동시장·시민 공감대 형성·정주 여건 개선 등에 관한 용역을 의뢰해 분석하고 있다. 특히 산업용지 공급, 재정·세제 지원, 복지 등 구미형 일자리 참여 기업에 대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한국노총은 구미형 일자리에 찬성하고 민주노총은 반대하고 있지만, 임금삭감형이 아닌 투자촉진형으로 사업을 추진하면 민주노총의 반대 수위도 낮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김상철 구미부시장은 “주거·복지·노사관계 등의 지원 방안을 마련해 투자가 결정되면 해당 대기업과 지원책을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10년간 안정적 일자리 유지

업계에 따르면 구미형 일자리 참여 기업으로 유력한 LG화학은 현재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고가 무려 110조원에 이른다. LG화학은 지난 15일에도 볼보자동차그룹과 고성능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 차세대 모델에 적용될 리튬이온 배터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전기차용 배터리는 ‘선 수주-후 생산’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물량을 수주한 뒤 공장에서 생산라인을 가동하기 때문에 추후 판매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LG화학이 지금까지 수주한 물량이면 향후 구미 생산라인에 1천여명을 고용해도 10년간 안정적으로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구미산단 기업체 대표 김모씨는 “이번에 구미형 일자리 사업을 반드시 유치해 구미 경제가 도약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구미=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