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유동근·전인화 닮은 붕어빵 아들 ‘슈퍼밴드’ 지상, 외모도 '훈훈'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 기자
  • 2019-05-2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 : JTBC‘슈퍼밴드’ 캡처
JTBC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에 출연한 지상이 유명 배우 유동근과 전인화 부부의 아들이라는 소식이 화제가 되고 있다.

 

22일 한 매체에서는 "슈퍼밴드 참가자인 지상이 유동근·전인화 부부의 둘째 아들인 유지상"이라고 밝혔다.

 

전인화는 지난 2011년 KBS2 ‘승승장구’ 출연때 “우리 지상이는 18살인데 키가 180cm다."면서 또래 여학생들에게 인기있다고 전했다. 또, 평상시 아들에 대해서 본인 스스로도 잘생겼다고 생각한다라며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이와 관련, 슈퍼밴드 제작진측과 유동근‧전인화 부부 소속사인 이매진아시아측조차도 “전혀 알지 못했다. 확인 중이다”라고 밝혔다.

 

지상은 ‘슈퍼밴드’에서 에드 시런의 ‘Thinking Out Loud'로 무대 공연을 펼쳤으며, 본선 2라운드 진출에도 성공해 실력을 인정받았다.

 

그는 듬직한 체격에 선한 인상의 강아지상으로 부드러운 음색과 함께 훈훈한 외모로 많은 팬들의 시선을 집중케했다.

 

한편, 유동근 전인화 부부는 지난 1989년 결혼하면서 1남 1녀의 자녀를 두고 있으며, 과거 전인화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두 자녀의 이름을 밝혔으나, 얼굴은 노출된 적이 없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