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전공노 “대구시 6급 장기교육 선발자 비율 낮춰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민경석기자
  • 2019-05-2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市소속 인원, 구·군소속의 절반

교육대상자 비율은 16년째 같아”

대구지역 6급 공무원 장기교육자 선발을 놓고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새공무원노조가 기술직 공무원 차별 중단을 촉구(영남일보 5월15일자 6면 보도)한 데 이어 이번엔 전국공무원노조가 시와 8개 구·군의 비율 조정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전공노 대구경북본부 북구지부는 지난 21일 성명서를 통해 “대구시 직원 수가 8개 구·군의 절반에 불과하지만 교육 대상자 선발 비율은 같다. 시가 16년째 절대적으로 유리한 인원 배분을 하고 있다”며 “이는 마치 시는 상급기관이고 구·군은 하급기관인 것처럼 홀대하는 것이다. 합리적인 기준에 따라 선발인원을 재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 날 전공노 동구지부도 “시가 본질적 문제를 외면하고 지엽적 현상을 부각해 조직 구성원 사이의 반목을 조장해선 안 된다”면서 “시와 구·군 간 차별을 개선한 뒤 기술직 공무원들이 교육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시는 올해 시와 각 구·군에서 6급 장기교육 대상자를 각각 27명과 29명 선발했다. 하지만 대구 전체 6급 공무원 중 시 소속은 35.6%(968명)이고 구·군 소속은 64.4%(1천75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군청 소속이 두 배가량 많았지만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실질적 기회는 시 소속 공무원에게 더 많이 돌아가는 셈이다.

이 같은 요구가 이어지자 시는 교육인원 배분 재조정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시 관계자는 “구·군에 교육인원을 늘리게 되면 행정직의 경우 업무공백이 우려되는 부분도 있다”면서 “이 같은 요구가 처음으로 제기된 만큼 교육인원 배분 조정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새공무원노동조합은 지난 14일 중구청을 시작으로 각 구·군청 앞에서 장기교육, 국외 공무출장, 연수 등에서 벌어지는 기술직 공무원 차별 규탄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오고 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