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의회 표결로 제2 국민투표 여부 결정” 메이 英총리, 브렉시트 마지막 승부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5-23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사진>가 21일 브렉시트 제2 국민투표 개최, 유럽연합(EU) 관세동맹 일시 잔류 여부 등을 하원의 뜻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이날 오후 런던에서 가진 연설에서 오는 6월 초 의회에 상정할 EU 탈퇴협정 법안의 주요 내용을 설명했다.

EU 탈퇴협정 법안은 영국과 EU 간 합의한 탈퇴협정을 이행하기 위해 영국 내부적으로 필요한 각종 법안을 말한다.

앞서 메이 총리는 “하원에 제시될 법안은 ‘새롭고 대담한 제안’이 될 것”이라며 “새로운 지지를 끌어낼 수 있는 진전된 조처들을 담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메이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그동안의 브렉시트 교착상태가 영국 정치에 악영향을 미치고, 다른 분야에서도 앞으로 나아가는 것을 방해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의회 내에서 공통점을 찾기 위해 새로운 제안을 내놓게 됐다며 “이는 브렉시트를 완수할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메이 총리는 EU 탈퇴협정 법안에 담긴 주요 제안을 크게 10가지로 요약했다.

메이 총리는 우선 가장 큰 반발이 제기된 ‘안전장치’(backstop)와 관련해 2020년 말까지 이를 대체할 대안협정을 마무리하는 법적 의무를 부과해 실제 가동에 들어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만약 ‘안전장치’가 가동된다면 영국 본토와 북아일랜드 간 별도의 규제장벽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영국과 EU는 지난해 11월 체결한 합의안에서 브렉시트 이후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간 ‘하드 보더(Hard Border·국경 통과 시 통행·통관 절차를 엄격히 적용하는 것)’를 피하기 위해 별도 합의 때까지 영국 전체를 EU의 관세동맹에 잔류하게하는 ‘안전장치’에 합의했다.

메이 총리는 EU 탈퇴협정 법안 통과를 전제로 노동당 등 야당을 중심으로 요구해 온 브렉시트 제2 국민투표 개최도 허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메이 총리는 개인적으로는 여전히 제2 국민투표 개최를 반대하지만, 하원 내에 이를 진심으로 원하는 이들이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