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욱 ‘굿바이 홈런’…삼성 올시즌 두번째 스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명민준기자
  • 2019-05-2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삼성 2 - 1 한화

2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한화 경기에서 1-1로 맞선 9회말, 구자욱이 송은범의 5구째를 때려 좌측 담장을 넘기는 끝내기 홈런을 터뜨리고 홈인하며 동료와 기쁨을 누리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올 시즌 두번째 스윕을 올리며 여름사자의 시작을 알렸다.

삼성 라이온즈는 2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이하 라팍)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전에서 1-1로 맞선 9회말 구자욱의 끝내기 홈런으로 최종스코어 2-1로 승리했다.

삼성은 유난히 여름에 강해 ‘여름 사자’라는 별칭을 지녔다. 이날 대구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최근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삼성 야구도 살아나고 있다. 이날 경기는 삼성 선발 원태인과 한화 선발 채드 벨의 팽팽한 투수전 양상으로 전개됐다. 원태인은 6회 2사 상황에 마운드에서 내려갈때까지 6.2이닝 5피안타 4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타선은 한화 채드벨이 던진 7이닝동안 안타 9개와 볼넷 5개를 뺏아 내고도 1점을 뽑는데 그쳤다.

양팀은 8회에도 득점에 실패하면서 9회 마지막 승부로 끌고갔다. 최지광이 9회초를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삼성에게 9회말 마지막 찬스가 왔다. 9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구자욱은 한화 송은범의 5구째 공을 당겨 우월 끝내기 솔로포를 작렬시켰고, 팀에 스윕을 완성했다.

명민준기자 minj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2019_sym(250).jpg


2019_su(250).jpg


2019_doc(250).jpg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