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도청 신도시 내 정부합동청사 기공식…260억 들여 내년 준공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전영기자
  • 2019-06-0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경북도청 신도시 내 공공기관 이전·신축이 잇따르고 있다. 경북도는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4일 경북도청 신도시 내 제2행정타운에 들어서는 정부경북지방합동청사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합동청사는 총 사업비 260억원을 들여 1만㎡(건축연면적 1만427㎡) 지하 1층~지상 6층 규모로 내년 7월 준공된다. 경북도는 2012년 1월 중앙부처에 합동청사 건립을 요청, 같은 해 10월 부지매입에 이어 2017년 10월~2018년 5월 기본설계와 실시설계를 마무리했다.

입주기관은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예천군선거관리위원회·경북북부보훈지청·대구경북지방병무청 안동복무관리센터·경북청사관리소 등 5개 기관이며 근무자는 115명이다.

농협중앙회경북지역본부(200여명), 일가정양립지원센터(40여명), 대한적십자사경북지사(20여명), 경북도립도서관(50여명) 신축·이전도 연내 진행될 예정이다.

전영기자 younger@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